전체뉴스

Total News

급성유행병 '성홍열' 주의!

입력 2017-04-12 14:31:00 수정 2017-04-12 14:3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 모델 최준혁


주로 3세 이상 아이들에게 발생하는 성홍열이 유행할 조짐이 보인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면서 나오는 침방울로 전염되기 때문에 어린 자녀를 둔 부모와 영유아 시설 관계자들의 주의 관리가 필요하다.

전 연령에서 발생하는 질병이지만 주로 학령기의 어린이들이 감염된다. 지난 4일을 기준으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성홍열 의심 신고는 4,904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2,747건)보다 78.5%로 증가했다. 이 중에서 75%는 3세~6세였다.

성홍열은 A군 사슬알균에 의해 발생한다. 감염되면 목감기 증상과 함께 발열, 두통, 구토 등이 시작되고 24시간~48시간 후 몸과 팔다리에 선홍색 발진과 혓바닥이 빨갛고 오톨도톨해지는 딸기혀 증상이 나타난다.

예방방법은 평소에 손을 잘 닦고 기침 및 재채기를 할 때는 손수건 등으로 입을 가리고 한다. 또한, 영유아 집단시설에서는 문손잡이, 수도꼭지 등 아이들이 자주 만지는 곳을 철저하게 소독해야 한다. 가족 중 류마티스성 심장질환이 있는 경우 의료진과 예방 상담이 필요하다.

성홍열은 항생제를 사용해 쉽게 치료한다. 주로 페니실린계 항생제를 쓰며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는 다른 항생제를 사용한다. 치료 후 보통 1, 2일이면 증상이 가라앉지만, 감염 원인균을 완전히 죽이기 위해서 10일 동안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

김빛나 키즈맘 기자 kbn1234@hankyung.com
입력 2017-04-12 14:31:00 수정 2017-04-12 14:3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