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혼보다 '부부싸움'이 아이의 문제행동 유발

입력 2017-04-11 19:20:00 수정 2017-04-11 19:2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부모의 이혼보다 부부싸움이 아이에게 더 큰 심리적 상처를 준다는 연구를 영국의 유력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영국에 요크대학교 연구진은 이혼가정 아이의 문제행동 30%가 부모의 싸움으로 인해 유발됐다는 연구결과를 로얄 이코노미 소사이어티 연례 회의에서 발표했다.

연구를 진행한 글로리아 모로니 연구원은 "이혼하기 전 부부의 관계가 더 문제"라며"부부싸움은 이혼보다 아이의 발달에 더 해롭다"라고 전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이혼은 아이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는 일반적인 생각과 차이를 보였다. 그 이유에 대해 연구진은 “부부간의 갈등이 선행한다는 것을 간과하고 이혼 자체만 초점을 두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구는 2000년에 영국에서 태어난 아이들 19,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했다.

그 결과 이혼 과정 중 아이에게 가장 영향을 미치는 것은 50%를 차지한 부모의 싸움이었다. 그다음으로 이혼할 때 발생하는 재산 문제가 35%를 차지했다.

이혼한 가정의 아이들은 다양한 정서적 문제를 경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밀레니엄 코홀트 연구소의 자료에 따르면 이혼가정의 아이들은 수학과 독서 수행력이 떨어졌다. 이는 이혼과정에서 발생하는 재산문제와 관련이 깊었다.

연구진은 "이혼 전 부모의 다툼으로 상처를 받은 아이들을 위해 학교와 정부가 나서 ‘부모의 갈등과 가정환경’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고"라고 말했다.

사진: 픽사베이
김빛나 키즈맘 기자 kbn1234@hankyung.com
입력 2017-04-11 19:20:00 수정 2017-04-11 19:2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