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업 85%, 여성직원 육아휴직 부담 돼

입력 2017-04-26 09:50:38 수정 2017-04-27 08:12: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육아휴직 사용 시 불이익 주는 기업 46%

26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10곳 중 8곳은 여성직원의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사용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1,006명을 대상으로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에 부담을 느끼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84.5%가 ‘부담을 느낀다’라고 답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응답률이 85.3%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중견기업(83.1%), 대기업(62.1%) 순으로 규모가 작을수록 부담을 느끼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직원 수가 적을수록 업무를 대체할 인력이 부족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결국 기업이 가진 부담감은 직원들에게 고스란히 불이익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으며, 실제로 여성직원이 육아휴직이나 출산휴가 사용 시 불이익이 있다는 기업이 무려 45.6%로 절반에 가까웠다"고 전했다.

육아휴직에 대해 기업이 부담을 느끼는 이유로는 ‘업무에 차질이 발생해서’(51.8%,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기존 직원들의 업무가 과중 돼서’(43.9%), ‘대체인력 비용이 발생해서’(43.2%), ‘복귀하지 않고 퇴사할까 봐’(30.6%), ‘대체 인력의 업무 숙련도가 낮아서’(28.6%), ‘복귀 후 업무 성과가 떨어져서’(11.2%) 등을 들었다.


불이익을 주는 방식으로는 ‘퇴사 권유’(44.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연봉 동결 또는 삭감’(28.5%), ‘낮은 인사고과’(25.1%), ‘승진 누락’(22.9%), ‘핵심 업무 제외’(15.9%), ‘직책 박탈’(3.7%)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실제 육아휴직 사용 현황은 어떨까?
출산을 경험한 여직원의 육아휴직 사용비율은 평균 51.7%였으며, 평균 육아휴직기간은 8.3개월로 조사됐다.

임 팀장은 “출산과 육아정책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지만, 여전히 회사 내에서는 이로 인한 불이익이 있는 게 현실이다. 기업 경쟁력 향상은 물론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도 꼭 필요한 만큼 정부차원의 보다 적극적인 정책 지원과 함께 기업, 개인들의 인식개선도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전시현 키즈맘 기자 jsh@hankyung.com
입력 2017-04-26 09:50:38 수정 2017-04-27 08:12: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