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커피우유 속 카페인, 커피보다 최대 3배 많아

입력 2017-07-03 19:50:16 수정 2017-07-03 19:50: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시중에 판매되는 커피우유의 카페인 함량이 커피의 3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시내 편의점과 마트에서 커피음료, 커피우유, 에너지 음료 등 카페인 함유 음료 106개를 조사한 결과 해당 5개 제품이 126~149mg의 카페인을 함량했다고 밝혔다. 이는 청소년 1일 카페인 섭취 권고량인 125mg(체중 50kg 기준)을 넘는다.

이번 조사는 제품별로 용량이 다양한 점을 고려해 1회 제공량을 기준으로 카페인 함량을 비교했다. 그 결과 ▲커피음료·커피우유 30~139mg ▲탄산음료·에너지음료 4~149mg ▲홍차음료 9~80mg으로 나타났다. 식품 중 카페인 함량을 비교하면 ▲믹스커피 1봉당 41~77m ▲박카스 30mg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권고하는 카페인 1일 섭취 권고량은 성인 400mg, 임산부 300mg, 어린이 및 청소년은 1kg당 2.5mg 이하이다.

카페인은 과다 섭취 시 불면증, 두통, 행동불안, 정서장애, 심장 박동수 증가 등이 나타날 수 있는 데다 철분과 칼슘 흡수를 방해해 특히 성장기 아이들에게는 성장 장애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정권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최근 가공식품을 통한 카페인 섭취가 늘면서 과다섭취 시 나타나는 두통, 불면증 등 부작용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카페인 함량을 항상 확인하는 습관이 필요하며 카페인 민감자들은 커피가 아니더라도 카페인이 함유된 원료를 사용했는지 살펴보고 주의해 섭취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 : 한경DB

이루리 키즈맘 기자 yrr@hankyung.com
입력 2017-07-03 19:50:16 수정 2017-07-03 19:5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