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파이어볼' 놀이기구 참사… 1명 사망‧5명 중태

입력 2017-07-28 10:27:36 수정 2017-07-28 10:27: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놀이기구인 '파이어볼'이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사망 사고를 내 놀이공원 내 놀이시설 안전점검에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하이오 콜럼버스에서 열린 지역 축제 ‘오하이오 스테이트 페어’에서 놀이기구 파이어볼이 승객을 태우고 움직이는 도중 고장으로 기구 일부가 떨어져 나가 1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이 중 5명은 위독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놀이기구는 공중에서 빙빙 돌다가 좌석 연결부위가 끊어지면서 구조물에 부딪혀 기구 일부가 땅으로 떨어졌다.

이날 목격자가 찍은 사고 영상에는 놀이기구가 무언가에 부딪혀 파편이 날아가고 탑승객들이 땅으로 떨어지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새크라멘토 스테이트 페어 축제에서는 별도의 안전검사 후 고지가 있을 때까지 파이어볼에 탑승객을 태우지 말도록 했으며 사고가 난 오하이오 주의 존 케이식 주지사는 "주 내에 설치된 모든 놀이기구에 대해 전면적인 검사를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이번 사태로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주 전역에 걸쳐 파이어볼 운영 금지령이 내려졌으며 ‘파이어볼’과 같은 원리로 작동하는 ‘G-포스’ 운영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사고 기구 43개를 전 세계에 보급한 네덜란드 제조사 KMG는 사망 사고가 일어난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한 뒤 “과거 이 놀이기구로 인한 사고 기록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여름 방학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놀이공원을 찾는 발길이 많은 요즘이기에 특히 놀이 시설에서 일어난 사고에 많은 이들의 관심과 걱정이 쏠리고 있다.

사진: ABC News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hankyung.com
입력 2017-07-28 10:27:36 수정 2017-07-28 10:27:36

#놀이기구 , #안전사고 , #파이어볼 , #놀이공원사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