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을철, 조심해야하는 열성질환

입력 2017-09-20 13:18:51 수정 2017-09-20 13:32: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을철 나들이를 떠나거나 성묘, 추수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이때 조심해야 할 것이
진드기로 인한 열성질환. 벌써 올해로 진드기로 인한 열성질환으로 사망자가 31명으로 증가한 상황. 질환의 원인과 치료&대처법에 대해 알아보자.

◆ 진드기에 물려 검은 딱지가 생기는 쯔쯔가무시병
오리엔티아 쯔쯔가무시균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대표적인 급성 발열 질환이다. 이 병은 진드기로 인해 균에 감염, 혈액과 림프를 통해 전신에 발열과 혈관염을 유발한다.
국내에서는 2004년 이후 연간 4-5천명 이상 발생되고 있으며, 2016년 11,105명이 발생하는 등 발병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90% 이상이 늦가을인 10월과 11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며, 추석을 전후하여 성묘를 가는 9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10월에 절정, 11월부터는 감소하기 시작한다.

증상&치료법
잠복기는 일반적으로 1-3주이며, 갑자기 시작되는 오한, 발열, 두통에 이어서 기침, 구토, 근육통, 복통 및 인후염이 동반될 수 있다. 발병 3-7일에 주로 몸통에서 시작하여 상하지에도 퍼지는 발진이 나타날 수 있는데 발생 1-2주일 정도에 소실된다. 진드기 유충이 문 자리는 직경 5-20mm 가량의 가피(검은 딱지)가 형성된다. 치료를 하지 않더라도 대부분의 환자는 2주 이상 고열이 지속되다 서서히 회복되지만, 일부 환자는 다 장기 기능부전증, 쇼크, 뇌증, 호흡부전, 신부전 등의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경우가 있다.

현재 쯔쯔가무시병에 효과적인 백신은 없으므로, 예방은 필수! 진드기에 물리지 않게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으로 풀밭에 앉거나 눕는 것을 피하고, 노출을 피할 수 없다면 야외 활동 시 긴소매 옷을 착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 동물과 사람에 공통으로 감염되는 렙토스피라병
렙토스피라균에 의해 감염된 개, 소, 돼지 등의 소변이 배설되어 흙, 지하수, 개울, 논둑 물, 강을 오염시켜 오염된 물질에 노출되어 생기는 급성 열성 전신성 감염질환이다.

증상&치료법
가벼운 감기 증상에서부터 치명적인 질환까지 매우 다양하고, 잠복기도 짧게는 2일, 길게는 30일까지 보고된다. 발병 초기 대부분 갑작스러운 두통, 근육의 통증과 압통, 오한, 발열이며, 구토, 점막과 피부의 일시적인 발진, 결막의 심한 발적과 눈부심 등이 동반되며, 객혈도 나타날 수 있다. 일부 감염의 5-10%는 중증의 황달, 신부전, 출혈 등을 보이다가 결국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렙토스피라병은 항생제 치료가 가능하며 예방을 위해서는 가축 키우는 환경을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또한 오염된 곳에서 수영을 하지 않도록 하고, 오염된 환경에서 작업을 할 때 긴 바지, 장화, 장갑와 같은 보호구를 반드시 착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 치명률이 높은 열성질환 신증후군 출혈열
치명률이 높은 열성질환인 신증후군 출혈열은 매년 300~400여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들쥐로 인한 한탄바이러스가 원인으로 곱힌다. 주로 추수기인 9월말에서 10월 중순에 많이 볼 수 있다.

증상&치료법
주된 증상은 발열, 오한, 두통, 요통, 근육통 등이며, 발열, 출혈 증상, 신부전의 특징적인 소견을 보인다. 또한, 안명홍조, 결막충혈, 겨드랑이와 연구개의 점상출혈을 흔히 관찰할 수 있고 특징적으로 양측 늑골척추각압통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에는 의식저하나 경련 등 신경학적 이상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잠복기는 평균 2-3주이며, 증상이 전혀 없는 경우에서 사망에까지 이른다. 질병관리 본부에서 보고한 바에 따르면 2015년에는 총 384명 신증후군 출혈열 환자가 발생하였고 사망률은 1.8%였다. 주된 사망 원인은 급성호흡곤란증후군, 폐출혈, 패혈증, 쇼크, 뇌병증 등으로 알려져 있다. 치료라고는 대증요법뿐이라 예방이 중요하다. 야외활동을 삼가고 쥐의 배설물에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좋다. 사람들 사이에서 전염되는 것은 아니므로 환자를 격리할 필요는 없다.

※가을철 열성질환 예방수칙

- 야외 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긴소매 착용
- 병의 유행지역, 산, 풀밭은 피하고 함부로 잔디 위에 눕거나 앉지 말 것
- 발열 증상이 오래 지속되면 반드시 병원을 방문할 것











박미란 키즈맘 기자 parkmran@kizmom.com
입력 2017-09-20 13:18:51 수정 2017-09-20 13:32:29

#쯔쯔가무시병 , #렙토스피라병 , #신증후군출혈열 , #열성질환 , #열성질환예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