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이 돌연변이 확률, 엄마보다 아빠가 더 영향 줘

입력 2017-09-26 10:34:31 수정 2017-09-26 10:40: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버지의 유전자 돌연변이가 후손에게 전달되는 양이 어머니보다 4배 정도 더 많다는 연구결과가 네이처에 발표됐다.

국립 아이슬란드대학과 유전체 분석업체 디코드 공동연구팀이 밝혀낸 이번 결과는 부모와 자식 1500여 쌍을 포함한 아이슬란드인 1만4000여 명의 전체 유전체 데이터를 분석해 도출됐다. 분석 결과 10만8778개의 새로운 유전자 변이가 생긴 것을 확인한 연구팀은 아버지의 경우 평균 나이가 8개월 늘어날 때마다, 어머니는 3년마다 새로운 변이유전자를 후손에게 물려준다는 것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러한 현상이 남성과 여성 생식세포의 차이 때문인 것으로 판단했다. 여성의 난모 세포에서는 유전자 변이가 매년 0.37개, 남성의 정조 세포에서는 1.51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남성은 나이가 들수록 변이가 훨씬 많이 축적돼 정자를 매개로 후손에게 전달한다는 논리다. 대부분의 변이는 무해하지만 일부의 경우에는 건강에 중요한 영향을 주기 때문에 어린이 유전성 희귀질환이 아버지로부터 유전됐을 확률이 어머니보다 높다는 점도 유추할 수 있다.

또한 연구팀은 유전체의 일부 구역에서는 어머니 쪽 변이유전자가 아버지 것보다 압도적으로 많이 몰려 있다는 점도 발견했다. 이를 진화과정에서 이뤄진 특이성 혹은 약점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정확한 원인은 밝히지 못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7-09-26 10:34:31 수정 2017-09-26 10:40:36

#돌연변이 , #아이슬란드대학 , #유전자 ,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