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고양시의 이웃이 되다, 함께하는 이케아

입력 2017-09-28 18:25:09 수정 2017-09-28 18:25: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홈퍼니싱 열풍을 이끌었던 스웨덴 가구업체 이케아가 한국에 상륙한 지 3년 만에 광명점에 이어 고양시에 2호점이 오는 10월 19일에 오픈한다.

이케아 고양점 오픈 준비로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마포구 연남동에 마련한 팝업 전시 공간인 'Hej Geösil(헤이 거실)'에 고양시, 지역주민 아동을 초청하여 진행하는 문화행사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케아 코리아의 신규 전략 'Express yourself, 거실을 내 멋대로' 라는 주제 아래, 방문한 지역주민아동들은 다양한 모습의 거실로 구성된 네 가지 테마의 방들을 직접 보고 체험하고 나아가 상상한 그림을 재미있게 그려보는 등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어린이의 ‘동심’, 아이디어가 되다
이케아 코리아 고양점의 새로운 얼굴 ‘고양이’를 그린 그림의 주인공 한설아양은 자신의 그림이 버스와 지하철에 붙어 있는 것을 본 적이 있다며 자랑스러워했다. 자신이 그린 그림 앞에서 상기된 얼굴로 자신의 그림을 설명해 나가는 설아양은 "동물을 좋아해요. 그중에서도, 고양이를 제일 좋아해요. 집 밖에서 길고양이를 키우고 있는데 그 고양이 이름은 누룽지에요. 여기 그림에 있는 고양이는 길고양이, 누룽지를 생각하며 그렸어요. 누룽지가 제일 좋아요" 라고 답했다. 상상이 실현되는 공간, 이케아 팝업 전시 스토어 'Hej Geösil(헤이 거실)'에 초청됐던 한설아(7세)양이 평소 고양이를 좋아하는 마음으로 그린 그림, ‘고양이’가 이케아 코리아 2호 고양점의 얼굴이 되었다.


◆지역사회 속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다

이케아코리아가 다가오는 10월, 고양점 오픈에 앞서 지역 주민들에게 특별한 자리를 마련했다. 이케아의 뿌리인 스웨덴의 전통과 문화를 소개하고, 새로운 이웃으로서 지역 주민들을 만나기 위한 자리인 ‘미드솜마르(Midsommar) 파티’. ‘미드솜마르’는 스웨덴의 가장 큰 축제 중 하나로 일년 중 해가 가장 긴 날을 기념해 가족, 친구, 이웃 등과 함께 전통음식과 음악, 춤을 즐기는 축제이다. 이케아는 고양시의 한 장소에 지역 아동 120여 명을 초대하여 새로운 이웃으로 함께 소통과 화합을 도모하는 자리를 가진 것. ‘이사 떡’을 돌리던 한국의 정서와 맞아떨어진 본 행사는 지역주민과의 소통의 일환으로 공동체의 끈끈한 결속력을 다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후에도 기업의 사익을 넘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자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전통시장 화재 예방을 위한 소화기 증정식과 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소방안전훈련을 개최하는 등 고양시의 좋은 이웃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더하고 있다.


기업과 개인이라는 이해관계를 넘어서 한 지역의 문화를 이해하고자 하는 이케아의 노력은 심리적 거리감을 좁히고 유대감을 형성해나가는 의미 있는 출발이다. 이케아 관계자 측은,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과 가깝게 소통하며, 좋은 이웃이 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을 강조했다. 지역주민과의 유기적 관계로 함께하는 이웃사촌으로서의 ‘이케아’로 자리하길 기대해본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7-09-28 18:25:09 수정 2017-09-28 18:25: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