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북 교장·교감 유력 학부모 자녀 학생부 조작 특혜

입력 2017-11-08 09:36:00 수정 2017-11-08 09:36: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운영위원 등 자녀 생활기록부 수정 지시



경북지역의 한 사립고교에서 교장과 교감이 학교운영위원 등 유력 학부모 자녀들의 학교생활기록부를 조작해 특혜를 준 사실이 밝혀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경북지역 모 사립고 교장(59)과 교감(56), 교무과장(54) 등 교원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이 학교 교장 등은 지난 2월 1~2학년 학생 5명의 학생부를 임의로 수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담임교사 등을 시켜 나이스(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에 입력한 내용을 출력하게 한 뒤 수정사항을 표시해 담임교사가 고치도록 했다.

예를 들어 '부모에게 의존적'이라는 부정적인 내용은 '순종적이고 배려심이 많다' 등 긍정적인 내용으로 바뀌었다. 이들은 학교생활기록부 출력물 상단에 빨간색 글씨로 해당 학생의 부모 직업을 적어 놓고 내부에서 구별하는 데 활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불법적 특혜를 받은 학생 중 2명은 부모가 학교 운영위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교감이 교장에게 "특히 꼭 봐야할 학생을 좀 보내주세요"라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면 교장이 이를 교무과장에게 보내 수정 내용을 확인하는 등 서로 공모한 정황이 밝혀졌다. 학부모와 학교 쪽이 사전에 공모했거나 대가성 청탁이 있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경기 지역 고교 교사 B 씨 등 2명은 동료와 함께 자신 아들을 위해 학생부를 수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학교는 경북지역 고교와 같은 학교법인으로, 해당 학생은 지난해 수시모집을 통해 서울의 한 대학 보건계열에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나이스 시스템에서 학생부를 수정하더라도 마지막 수정자 정보 기록만 남을 뿐, 이전 로그 기록과 기존의 수정 내용이 저장되지 않아 학생부 조작을 감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이스 로그 기록 등을 모두 보존하는 방안과 학업성적관리위원회에 외부위원 참여규정을 신설하도록 제도 개선책을 교육부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7-11-08 09:36:00 수정 2017-11-08 09:36:06

#학생부 , #조작 , #특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