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보건복지부, 포항 지진 피해자 응급의료 및 심리회복 지원 실시

입력 2017-11-17 10:46:40 수정 2017-11-17 10:46: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는 지난 15일, 경북 포항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피해자를 대상으로 응급의료 및 심리회복 등 재난의료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현재 복지부는 추가 지진 발생에 대비하여 응급의료지원 준비태세를 유지를 위해, 24시간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을 운영하며 재난의료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재난응급의료상황실에서는 소방청 상황실과 정보를 공유하며 지진현장의 의료지원 수요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인근 응급의료기관 정보 파악 및 지진 관련 응급실 내원 환자 현황을 집계하고 있다.

또한, 다수 사상자 발생을 대비하여 해당 지역 보건소 신속대응반 및 재난거점병원의 재난의료지원팀이 출동 대기하고 있으며 유관기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중이다.

16일부터 현장 심리지원단을 운영해 지진 발생 이후 불안과 걱정 등의 정신적 증상과 이로 인해 불면증과 두통 등 신체적 증상을 호소하는 포항 지역 피해자들을 지원하고 있다.

현장 심리지원단은 피해자에 상담 등을 시행해 심리적 안정을 되찾고 재난 이후 흔히 발견되는 정신적 문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기본적인 심리상담과 집단 프로그램을 통해 피해자에 스트레스 대응 정신건강교육을 시행하기로 했다.

지진 피해로 나타날 수 있는 스트레스는 불안, 걱정, 불면증뿐 아니라 멍하고 혼란스럽거나 작은 일에 쉽게 놀라는 등의 증상, 무기력 등이 꼽힌다.

한편, 국립부곡병원으로 전화 시 유선으로 간단한 상담 및 심리지원단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포항에 거주하지 않더라도 지진으로 인한 심리적 불안이 있을 때에는 광역 정신건강복지센터의 24시간 핫라인(1577-0199)실시간 전화상담이나, 지역 기초 정신건강복지센터 내소 상담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7-11-17 10:46:40 수정 2017-11-17 10:46: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