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타임지 2017 올해의 인물, '침묵을 깬 사람들'

입력 2017-12-07 11:30:56 수정 2017-12-07 11:31: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2017 올해의 인물로 성폭력 피해를 고발한 여성들을 선정했다.

6(현지시간) 타임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캠페인에 참여해 성희롱을 비롯한 성추행, 성폭행 피해 경험을 알린 침묵을 깬 사람들’(The Silence Breakers)로 명명하며 올해의 인물로 뽑았다고 발표했다.

지난 10월 헐리우드 거물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이 일파만파 퍼지며 자신의 성폭력 피해 경험을 고백하는 여성들의 ‘#미투캠페인이 전 세계로 확산됐다.

타임의 에드워드 펠텐셜 편집장은 수백명의 여성들의 충격적인 행동이 1960년대 이후 우리 문화의 가장 빠른 변화를 촉발했다공공연한 비밀을 밖으로 드러내고, 암암리의 네트워크를 사회적 네트워크로 이동시키고 용인할 수 없는 일을 묵인하는 것을 멈추도록 자극했다‘2017 올해의 인물침묵을 깬 사람들을 선정한 배경을 밝혔다.

미 정가의 경우 알 프랑켄 상원의원(미네소타)과 존 코니어스 하원의원(미시간)은 여러 건의 성희롱과 추행 혐의를 받고 있다. 연예계와 언론계에서도 할리우드 스타 케빈 스페이시, 공중파 방송의 유명 앵커였던 찰리 로즈와 맷 라워, 코미디언 루이 C.K 등이 성추행과 성희롱 또는 폭행 혐의 등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거나 스스로 인정했다.

한편, ‘#미투는 여태까지 85개국 이상에서 수백만번 넘게 사용됐다.


사진:타임지홈페이지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7-12-07 11:30:56 수정 2017-12-07 11:31: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