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더 알기 쉬운 '도로표지판' 생긴다

입력 2017-12-11 10:32:35 수정 2017-12-11 10:32: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토교통부가 내년 말까지 '도로표지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안전하고 명확한 도로 안내를 위해 도로이용자의 개선요구를 반영한 이 정책은 ▲ 문화재˙ 세계문화유산 등에 대한 표기 ▲ 일부 크기가 작은 글자에 대한 판독성 확보 ▲ 통일된 영문 표기가 포함돼 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적용범위를 결정하기 위해 '이용자 중심의 도로표지 개선' 연구용역을 추진했다.

이번 조사는 관광지 관련 현황을 조사·분석하고 선진국 사례 등을 참고해 개선 범위를 면밀히 검토했다. 또한 문화재를 내·외국인에게 홍보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로도 작용했다. 고령자 등 운전을 할 때 글씨가 시야에 잘 들어오지 않는 운전자를 위해 글씨 크기를 크게 설정하는 작업에도 착수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연구 용역 과정에서 국민 공청회 등을 통해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내년 말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7-12-11 10:32:35 수정 2017-12-11 10:32:42

#도로표지판 , #국토교통부 , #교통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