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보건복지부, 캐리소프트와 아동학대 예방 MOU 체결

입력 2017-12-12 16:46:58 수정 2017-12-12 16:47: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가 아동 학대 예방 홍보를 위해 캐리소프트와 업무협약을 맺는다.

복지부와 캐리소프트는 오는 13일 오전 플라자호텔 오크룸에서 업무협약식을 가질 예정이다. 캐리소프트는 유튜브에서 누적 조회수 약 40억 회를 기록하며 아동 사이에서 돌풍을 일으킨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엘리가 간다' 등을 제작한 곳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복지부는 캐리소프트의 기술력을 동원해 아이 공감형 홍보·교육 콘텐츠를 제작하고, 캐리소프트의 네이버·유튜브 TV 등의 매체를 이용해 전국 단위로 아동 학대 예방 메시지를 전달한다. 오프라인으로는 캐리앤키즈카페, 키즈뮤지컬 캐리앤스쿨에서도 만날 수 있다.

영상은 캐릭터 엘리가 경찰서를 방문해 아동학대 유형과 신고방법을 배우고, 현장출동을 체험하는 내용으로 12월 중에 유튜브 '엘리가 간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야기 친구 ‘엘리’를 비롯해 놀이친구 '캐빈', 장난감 친구 '캐리'도 아동학대 예방 홍보대사로 위촉돼 활동한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은 "가정 내 아동학대는 발견하기 쉽지 않아 아이들의 인권 감수성과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한 우리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이 요구된다"며 "아이들이 좋아하는 방송 캐릭터를 이용한 온·오프라인 홍보라 가정 내 아동 학대 감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캐리소프트 권원숙 대표는 "아동 콘텐츠 전문기업인 캐리소프트의 노하우로 아이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아동학대 문제를 해결하는데 일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7-12-12 16:46:58 수정 2017-12-12 16:47:59

#보건복지부 , #엘리가간다 , #유튜브크리에이터 , #캐리와 장난감친구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