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할아버지‧할머니의 따뜻한 '출산장려금' 기부

입력 2017-12-15 13:16:42 수정 2017-12-15 13:16: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목포 경로당 뜨개질 공동작업 수익금, 출산장려금 쾌척



추운 겨울, 목포의 한 경로당 어르신들이 한 땀 한 땀 뜨개질 공동작업으로 모은 수익금을 출산장려금으로 기부했다는 따뜻한 소식이다.

지난 14일 전남복지재단에 따르면 목포 산정라인아파트 경로당 어르신들로 구성된 '행복한땀' 공동작업장은 이날 지난 1년여간 모은 수익금의 5분의 1에 달하는 32만원을 복지재단 출산장려연합모금에 기탁했다.

올해 3월 말부터 10여 명의 경로당 어르신들이 뜻을 모아 시작한 '행복한땀' 공동작업장은 뜨개실로 수세미를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침침한 눈과 떨리는 손으로 하루 종일 만들 수 있는 수세미는 20여 개 남짓으로 수세미 하나를 팔아 남는 수익금은 단돈 250원이다.

다행히 올해는 주변 복지시설이나 아파트 주민들, 뜨개실 공급업체 등에서 생산품 전량을 구입해 약간의 수익금이 생겼다. 그 덕분에 공동작업장을 시작하면서 수익금 중 일부는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수 있었다.

공동작업장 총무인 김순남(71) 할머니는 "작은며느리가 아이 넷을 낳고 주변 시선 탓에 부끄러워하는 경우가 있는데 나는 며느리가 자랑스럽기만 하다"며 "젊은이들이 아이를 많이 낳으면 좋겠고, 그럴 수 있는 환경이 되면 더욱 좋을 것 같다"며 출산장려금으로 기부한 이유를 밝혔다.

한편 목포 산정라인아파트 경로당 '행복한땀' 수세미 생산 공동작업장은 2018년에도 사업을 이어갈 예정이며 생산품은 대량 공동구매나 개인구매 모두 가능하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7-12-15 13:16:42 수정 2017-12-15 13:16:42

#출산장려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