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래퍼 겸 작곡가 '쿠시' 마약 흡입 혐의

입력 2017-12-15 17:53:00 수정 2017-12-15 17:5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래퍼 겸 '양화대교' 작곡가로 알려진 ‘쿠시’가 두 차례 마약을 흡입하고 다시 구매하는 과정에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한 무인택배함에서 코카인을 꺼내다 잠복해 있던 경찰에 체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쿠시가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코카인을 구매해 흡입했다며, 판매책과는 SNS을 통해 연락을 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던지기' 수법은 판매자가 사전에 약속한 장소에 마약을 놓고 떠나면, 구매자가 이를 찾아가는 거래 수법을 말한다.

한편 쿠시는 2003년 가수로 데뷔한 뒤 2007년부터 작곡가 겸 래퍼로 전향해 활동 중이며, 그룹 투애니원의 '아이 돈 케어'와 자이언티의 '양화대교' 등을 만들었다. 지난해에는 유명 힙합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에 프로듀서로 출연했다.
사진: 한경DB

박재현 키즈맘 기자 wogus9817@kizmom.com
입력 2017-12-15 17:53:00 수정 2017-12-15 17:53:00

#이슈 , #쿠시 , #래퍼 , #마약협의 , #마약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