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육부,초등교과 ‘한자 병기’ 백지화?··· 집필자 재량에 맡기기로

입력 2018-01-10 11:03:38 수정 2018-01-10 11:03: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육부가 한자 병기 확대 정책으로 논란을 불러왔던 '초등교과서 한자 표기 기준'을 사실상 폐기하기로 했다.

10일 교육부 누리집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7일 교육부가 게시한 ‘교과용 도서 개발을 위한 편수자료’ 수정판에는 한문 수업에 적합한 교육용 기초 한자로 중·고교용 1천 800자를 소개하며, 기존에 선정했던 초등용 한자 300자는 넣지 않았다.

교과서 편집 지침인 '편수자료'에 초등학생용 한자 기준을 제시하는 대신 지금처럼 집필자 판단'에 맡기기로 한 것이다.

앞서 교육부는 2014년 교과서와 수업·평가방식, 수업내용 등의 기준이 되는 ‘교육과정’을 개정하면서 초등학생 교과서에 한자 병기를 추진하겠다고 밝히며 2016년 말 한자 300자를 선정해 2019년부터 초등 5~6학년 교과서에 주요 학습용어를 한자로도 함께 표기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교육부 발표 직후 이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교육단체들이 초등학생 학습 부담이 증가한다며 이에 반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집필자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현행 교과서에도 한자를 병기할 수 있고 새 교과서도 마찬가지지만 전 정부에서 선정한 300자를 교과서에 활용하도록 하는 부분은 논란이 커 포함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자 단체의 발달과 정부 갈등관리 부담이 되는 만큼 백지화 방침이 쟁점화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판단해 적극 공표하지 않기로 한 교육부의 입장에 대해 정책의 방향성과 관계없이 찬반 논란이 있었던 정책을 폐기하면서 과정 및 결과를 밝히지 않은 점에 대해 지적이 일고 있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10 11:03:38 수정 2018-01-10 11:03:38

#한자 병기 , #초등교과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