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평창 올림픽 대기질 감시 강화... 강원도 미세먼지 예보 확대

입력 2018-01-15 15:54:18 수정 2018-01-15 15:54: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달 15일부터 330일까지 평창 동계올림픽과 페럴림픽이 개최되는 강원 지역을 대상으로 과학적인 대기질 감시 체계를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대기질 감시 체계 강화는 강원 지역이 다른 곳에 비해 평균 미세먼지(PM10)의 농도는 다소 낮지만, 올림픽 기간 동안 대기정체가 발생할 경우 단시간에 농도가 높아질 것을 고려한 방안이다.

대기질 감시 강화는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과 선수촌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오염도 관측고해상도 예보위성을 활용한 배출원 감시영동화력발전소 2호기 가동중단에 따른 대기질 효과분석으로 등으로 진행된다.

미세먼지 오염도 감시가 필요한 강원 2개 지점인 정선·알파인스키장과 강릉·영동화력발전소에 이동측정차량을 설치하고, 조밀한 미세먼지 오염도를 실시간으로 공개한다.

기존 수도권 미세먼지 예보에만 적용하던 3km 격자 간격의 고해상도 예보를 강원(영서영동) 지역에 확대 시행(기존 9km)하여 경기장 주변의 상세한 예보를 21일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대형 배출원 오염물질의 감시를 위해 여러 위성영상을 분석하고, 특정지역에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의 이상 징후가 포착될 경우 정밀하게 평가하여, 현장점검 등 저감 조치에 활용할 계획이다.

노후석탄발전소인 영동화력 2호기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가동을 중단함에 따라 대기질 모델을 활용해 올림픽 경기장 및 선수촌 주변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오염도 개선 효과를 분석할 전망이다.

김정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대기질 감시 체계 강화는 강원도에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오염물질의 배출과 징후를 분석하여 신속하게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목표라며, “미세먼지의 효율적인 관리 및 감시를 비롯해 적정한 대응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15 15:54:18 수정 2018-01-15 15:54:18

#대기질 , #예보 , #미세먼지 , #감시 강화 , #평창 올림픽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