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뮤지컬 <캣 조르바: 피타의 퍼즐>에서 찾은 문학과 고양이

입력 2018-01-15 14:13:39 수정 2018-01-15 14:13: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뮤지컬 <캣 조르바: 피타의 퍼즐>(이하 <캣 조르바>)가 지난 12일 개막하며 극중 주인공인 '조르바'의 탄생 비화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인간과 가장 닮은 동물 '고양이'를 통해 현 시대를 풍자



수많은 동물 중 왜 주인공이 고양이가 되었을까? 뮤지컬 <캣 조르바>의 제작진은 전 세계 가족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를 고심하던 중 지구상에서 오늘날의 인간과 가장 닮아있는 동물 고양이를 선택했다. 고양이를 의인화하여 현 시대를 풍자하고, 나아가 지금의 혼란스러운 세상에서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화합을 꾀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그 중 고양이의 특징인 자기중심적인 사고방식과 개인주의 성향, 수수께끼 같은 동물적 이미지를 차용, 고양이 전문가인 노진희 수의사가 자문까지 맡아 각 캐릭터 마다 실제 고양이 품종을 대입해 보다 입체적이고 사실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자신만의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명석한 두뇌로 문제를 해결하는 주인공 '조르바'는 사람을 좋아하는 '개냥이' 스타일로 호기심이 많고 모험적인 성격인 '코리아 쇼트 헤어' 종으로, 그와 대적하는 마법사 '피타'는 머리가 좋고 민첩하며 최고만을 지향하는 '봄베이 캣' 종을 모티브로 삼았다.

고전 소설 『그리스인 조르바』속 주인공처럼 자유와 공존의 메시지 전달



<캣 조르바>의 주인공 이름인 '조르바'에도 숨겨진 뜻이 있다. 극중 '조르바'는 이름난 가문 출신이지만 남다른 주관으로 다른 고양이들로부터 괴짜 취급을 받는다. 그야말로 자유인인 것.
이를 그리스의 대문호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소설 『그리스인 조르바』 속 주인공 '조르바'에 영감을 받아 소설 속 '조르바'처럼 신분과 직업, 이념과 사상, 관습에 얽매이지 않고 온몸으로 인생을 부딪치며 살아가는 자유로운 인물 '캣 조르바'를 탄생시키게 되었다.
극중에서 '조르바'는 이를 표현이라도 하듯 뛰어난 두뇌의 소유자이지만 개구쟁이 친구 같으면서 인간 세상에도 호기심이 많은, 그야말로 도전을 좋아하는 자유인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처럼 사실적인 소재들을 통해 보다 입체적이고 보다 설득력 있는 캐릭터를 탄생시킨 프리미엄 가족뮤지컬 <캣 조르바: 피타의 퍼즐>은 수백년 전, 인간을 떠났던 고양이들의 왕국 이페르에 수학퍼즐로 사건을 쫒는 명탐정 '조르바'(김순택 분)가 왕자의 실종사건으로 이페르 왕국의 거대한 비밀을 알게된다는 스토리로 오는 2월 25일까지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1-15 14:13:39 수정 2018-01-15 14:13:39

#뮤지컬 , #뮤지컬 캣 조르바 , #고양이 , #그리스인조르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