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세먼지 주의보, 올해만 두 번째 발령···오늘도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

입력 2018-01-17 09:50:01 수정 2018-01-17 09:5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함에 따라 자율적 차량 2부제와 출퇴근 시간에 대중교통수단을 무료로 운영한다.

당일 새벽 0시부터 오후 4시 사이, 초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50/초과하고, 익일에는 나쁨’(50/초과) 이상 예보 될 경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다.

전날인 16, 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85/을 기록하고 17일 예보가 나쁨(50/초과)으로 나타남에 따라 발령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시행된 지 세 번, 올해 들어만 벌써 두 번째다.

이번 비상저감조치로 자율적인 시민 차량 2부제를 시행한다. 차량 2부제는 홀()수일에 차량번호 끝짜리가 홀()수인 차량이 운행할 수 있어, 17일인 오늘은 홀수 차량만 운행 가능하다.

아울러, 서울시가 관할하는 서울시 시내버스·마을버스,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1~8호선, 서울 민자철도 9호선, 우이신설선 이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출·퇴근시간에 대중교통을 면제한다.

서울시 경계 안에 위치한 코레일 등 타 운송기관이 운영하는 역, 서울시 경계 외 서울교통공사 노선과 환승하는 모란역이 포함된다.

승객은 평소와 동일하게 카드 태그하여 승하차하고, 요금면제 시간 및 구간 내에서 자동으로 면제 받을 수 있으나 1회권과 정기권은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정체로 인해 수도권· 강원영서·충청· 대구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그 밖의 권역은 '보통'일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17 09:50:01 수정 2018-01-17 09:50:01

#대중교통 무료 , #미세먼지 주의보 ,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