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연이은 한파로 전국이 '꽁꽁'

입력 2018-01-24 10:00:17 수정 2018-01-24 10:00: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4일 서울은 아침 최저기온을 기록하며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아침을 맞았다.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충청에는 23일 오후 9시 기준으로 한파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서울은 영하 17도까지 기온이 내려가고 철원은 최저기온이 영하 22도까지 내려간다.

최강 한파의 강타로 서울과 인천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것은 2016123일 이후 2년 만에 처음 발령됐다. 한파경보는 영하 15도 이하 기온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2영하 7도 수준으로 전날보다 56도가량 낮으며, 낮 최고기온은 전날보다 12도 낮은 영하 12영하 1도로 예상했다. 한파의 기세는 당분간 지속될 예정이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북쪽에서 찬 공기가 계속 유입돼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전망이다.

영하권 기온이 지속되면서 가축의 동사, 비닐하우스 작물 피해, 수도관 동파 등 추위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24 10:00:17 수정 2018-01-24 10:00:17

#날씨 , #최강한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