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우리아이 '치아교정' 몇 살부터?

입력 2018-01-30 09:11:00 수정 2018-01-30 11:56: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치아교정 시기놓치면 효과 급격히 감소해
교정으로 골격 부조화 예방,구강 건강,자신감 회복효과까지



치아교정은 삐뚤어진 치아 배열을 고르게 하여 충치에 취약한 구강 상태를 개선하고 부정교합을 바로잡아 저작 기능을 향상시키는 치료이다. 특히 성장기 치아교정은 턱의 성장에 관여하여 골격 부조화를 예방해 아이의 구강 건강을 증진시키는 것은 물론 외모에 대한 자신감 회복까지 도움을 주어 심리적 안정감까지 기대할 수 있다. 다만 이와 같은 성장기 교정은 특정 시기 이후에는 그 효과가 현저히 감소하기에 적절한 치료 시기를 진단하는 것이 관건이다.

생애 첫 교정 검사는 통상 7세 전후에 진행한다. 7세 전후가 앞니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자라나는 시기이기 때문인데, 앞니 영구치가 나는 시기는 아이마다 편차가 큰 편이므로 사실상 적절한 교정 검진 시기는 아이에 따라 달라진다. 이 시기에는 주걱턱, 무턱, 비대칭과 같은 턱 위치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가 이루어지며 방사선 사진을 통해 영구치의 개수와 추후에 나타날 수 있는 악궁의 공간 문제를 예측한다. 이와 같은 7세 전후의 진단 결과에 따라 교정을 시작해야하는 시기가 결정된다.

발견한 즉시 1차 교정(턱 교정 치료)를 시행해야 하는 경우는 위턱과 아래턱의 위치 관계에 문제가 있는 경우로, 주로 주걱턱 소견이 있을 때이다. 반면 무턱, 비대칭 턱 교정 치료는 사춘기에 맞추어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따라서 여자아이는 초경 이전, 남자아이는 비교적 늦은 시기까지 치료가 가능하다.

그 외 교정 시기에 대한 추적관찰이 필요한 기능적인 요소는 다양하다. 충치나 사고로 인해 젖니가 영구치 맹출 시기보다 빠르게 손실된 경우, 본래 있어야 하는 것보다 치아가 많아 영구치가 제대로 나지 못하는 경우, 치아가 나는 맹출 경로에 이상이 있는 경우, 선천적으로 영구치가 결손 되어 있는 경우 등 아이의 구강 상태에 따라 의료적 조치가 필요한 적절한 시기와 치료가 달라지는 것이다. 따라서 7세 전후로 교정과 전문의의 정밀한 진단을 바탕으로 체계적이고 장기적인 치료 밑그림을 그릴 필요가 있다.



부천 서울더가까이치과 이영기 원장은 "주걱턱과 같이 조기 교정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모든 치아가 영구치로 교체 되는 12세~14세가 치아교정을 시작하기 가장 적절한 시기이다. 하지만 치아의 발육 단계 및 성장 단계는 아이마다 차이가 크기 때문에 진단을 통해 개인의 치료 시기를 확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선의 치료 시기를 결정짓는 기능적인 요소와 상황은 아이가 성장하는 과정에서 변할 수 있기에 교정과 전문의에게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도움말: 부천 서울더가까이치과 이영기 원장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1-30 09:11:00 수정 2018-01-30 11:56:53

#5살 이상 , #헬스 , #치아교정 , #치과 , #유치 , #영구치 , #비대칭 교정 , #주걱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