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통사고 다발구역, 개선 후 사망자 66% 감소

입력 2018-01-29 14:08:43 수정 2018-01-29 14:08: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통사고 자주 발생하는 교차로·사거리 등의 개선사업 결과, 사망자 수는 66%, 사고 건수는 30.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015년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이 완료된 136개소에 대해 개선 전 3년 평균 사고데이터와 개선 후 1년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했다.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사업시행 전(2012~2014)에는 연평균 사망자수가 35명이었으나, 사업시행 후인 2016년에는 12명으로 66% 감소했다.

발생건수도 개선 전, 1491건에서 개선 후 1043건으로 30.1% 줄어들며 횡단보도 등 안전시설 개선으로 효과가 나타났다.


불분명한 교차로 진행방향으로 원거리에서의 시야가 잘 확보되지 않던 대전광역시 중구 문화동 예술가의 집 사거리에서 신호위반 등의 교통사고가 연간 18건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교통섬을 이용해 진행 방향별로 신호기를 분리 설치·운영하고, 차로에 적색 노면표시를 설치 및 통행패턴을 단순화 시키며 교통사고가 6(71.8%)으로 대폭 감소했다.

부산광역시 연제구 거제동 현대아파트 앞 교차로에서는 신호위반 및 보행자 횡단사고로 연간 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나 전방신호기, 교통섬, 고원식 횡단보도 설치 등 개선을 통해 교통사고가 3(62.5%)으로 감소됐다.

또한, 제주도 제주시 애월읍 킹마트 앞 사거리에서는 무신호 교차로 운영 및 좌회전 차로 부재로 연간 2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신호 교차로 운영, 보도 신설, 미끄럼 방지포장 설치 등 개선 후 한 건의 교통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김석진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교통사고 잦은 곳에 대해 사고 원인 분석에 따른 맞춤형 개선이 필요하다.”라며, “교통사고가 줄어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29 14:08:43 수정 2018-01-29 14:08:43

#교통사고 , #사거리 , #교차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