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내 유일 아동극시상식 '서울어린이연극상' 수상작은?

입력 2018-02-06 18:00:00 수정 2018-02-06 18: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이하 아시테지)가 주최하는 제26회 서울어린이연극상 시상식에서 극단 '모시는 사람들'의 <쓰레기꽃>이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28일 종로 아이들극장에서 개최된 이번 시상식은 올해로 26회째를 맞이하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아동극 시상제도이다. 서울어린이연극상은 국내 아동청소년연극인들의 활동을 장려하고 발전을 도모하고자 아시테지 한국본부가 1992년 제정했다.

제26회 서울어린이연극상은 2017년 한 해 동안 18편의 예선 심사를 거쳐 총7편이 본선에 올랐다. 본선은 ‘제14회 서울 아시테지 겨울축제’에서 공연을 통해 경연이 진행됐으며 극단 모시는 사람들의 <쓰레기꽃>이 제26회 서울어린이연극상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쓰레기꽃>은 『강아지똥』 김정숙 연출의 풍부한 감성과 통통 튀는 발상으로 ‘지루한 환경보호 이야기’의 틀을 깬 작품이다. 이 작품은 탄탄한 희곡으로 극의 목적성을 완성하고, 관객과의 교감으로 주제의 시의성을 극장 밖으로까지 연동하게 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 제26회 서울어린이연극상 대상은 극단 '모시는 사람들'의 <쓰레기꽃>, 관객이 뽑은 최고 인기상은 '인형극연구소 인스;의 <내 친구 송아지>에게 돌아갔다. 개인부문으로 연출상은 극단 '북새통' <씨앗 이야기>의 김소리, 무대예술상은 '인형극연구소 인스' <내 친구 송아지>의 이인호, 여자연기상은 극단 '하땅세' <거인 이야기>의 윤혜경, 남자연기상은 극단 '모시는 사람들' <쓰레기꽃>의 최정만, 희곡상은 극단 '모시는 사람들' <쓰레기꽃>의 김정숙이 수상했다.

한편, '서울어린이연극상' 시상식을 끝으로 제14회 서울 아시테지 겨울축제는 현재 아동극의 전체적인 동향을 읽어내기에 부족함이 없는 다양성이 확보된 축제였다는 평가를 받으며 성공적으로 폐막을 알렸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2-06 18:00:00 수정 2018-02-06 18:00:00

#아시테지 , #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 #공연 , #아동극 , #연극 , #어린이연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