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평창올림픽 기간, 24시간 감염병 검사체계 가동

입력 2018-02-07 14:01:00 수정 2018-02-07 14:0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질병관리본부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 동안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감염병을 24시간 이내에 검사할 수 있는 신속검사 체계를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와 전국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은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 동부지원에 설치된 올림픽 현장검사지원단에 검사인력을 각각 10, 25명 파견해 24시간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한다.

이와 함께 질본은 효율적인 검사 수행을 위해 현장검사지원단에 필요한 유전자검사 장비를 대회 기간 동안 지원한다.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법정감염병 80종 가운데 콜레라, 장티푸스, 파라티푸스 등 48종을 검사할 수 있으며 그 외 감염병 또는 추가 정밀검사가 필요한 경우에는 질병관리본부가 검사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올림픽의 안전한 개최를 위해서는 중앙과 지자체간의 적극적인 협력이 중요하며 이번 감염병 실험실 검사분야의 협업을 통해 효과적인 감염병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2-07 14:01:00 수정 2018-02-07 14:01:00

#24시간 신속검사 , #감염병 , #2018평창올림픽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