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통시장 관관명소로 자리잡는다···문체부, 전국 대표 20곳 선정

입력 2018-02-12 10:30:28 수정 2018-02-12 10:30: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화체육관광부는 우리나라 전통시장을 외래 관광객이 즐겨 찾는 관광명소로 육성하기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18년 대표 전통시장’ 20곳을 선정해 12일 발표했다.

대표 전통시장에는 지역 관광자원으로서의 가치가 높은 전국 주요 시장들이 선정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남대문시장, 통인시장, 망원시장경기 수원남문시장인천 신기시장부산 국제시장, 부평깡통시장, 자갈치시장대구 서문시장광주 1913송정역시장강원 원주중앙시장, 정선아리랑시장, 춘천중앙시장, 속초관광수산시장경북 안동구시장충남 서천특화시장, 공주산성시장충북 청주육거리종합시장, 단양 구경시장전북 전주남부시장, 남원공설시장, 제주 서귀포매일올레시장 등이 있다.

문체부는 대표 전통시장은 먹거리, 즐길 거리 등의 콘텐츠와 연계 관광지, 외국인 관광객 수용태세 등을 기준으로 선정했다. 선정 심사에는 관광공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광학계, 여행사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최근 관광과 일상이 융합되고, 관광 형태가 관람보다는 체험 중심으로 변화함에 따라 지역의 독특한 정체성을 가진 장소이자 주민들의 살아있는 일상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인 전통시장이 외래 관광객 사이에서도 관광명소로 부상하기 시작했다. 이에 문체부는 2017년부터 전통시장을 관광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해 관광공사와 함께 전통시장 관광 상품 확대, 안내책자와 홍보영상 제작 등을 추진해 왔다.

이를 통해 서울 통인시장, 전주 남부시장, 부산 국제시장, 대구 서문시장 등 전통시장들이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일례로 통인시장은 시장 먹거리를 활용한 도시락 카페를 열고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볼거리와 먹거리, 체험을 제공하며 국내외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시장으로 활성화되고 있다.

앞으로도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이번에 선정된 대표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관광상품 개발, 관광공사 해외지사 및 주요 관광박람회 연계 해외 홍보, 개별관광객(FIT) 유치 홍보행사 등을 추진하고, 시장별로 관광객 유치 컨설팅, 다국어 홍보물 제작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전통시장 가는 달캠페인을 열고 전통시장 온라인 쿠폰을 지급하는 등 외래 관광객을 집중 유치에 나선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먹거리와 즐길 거리 등, 시장만의 특색을 살리고, 주변 관광지 등과 연계하여 전통시장을 관광 명소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전통시장의 관광 기능을 확대하고, 지역별 특색을 가진 전통시장을 통해 지역 관광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사진:한경BD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2-12 10:30:28 수정 2018-02-12 10:30:28

#전통시장 , #관광명소 , #관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