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늘의 키북] 아이에게 보여주는 청사진 -'한 권의 책으로 세상을 바꾸었어요'

입력 2018-03-07 17:48:00 수정 2018-03-07 17:4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는 부모가 이끄는 대로 뒤에서 얌전히 잘 따라오지만은 않는다. 때로는 부모를 앞질러서 가기도, 때로는 부모와 정반대 방향으로 뛰어가기도 한다. 부모에게 인내가 필요한 이유다. 아이를 목줄에 가둬둘 수는 없다. 하지만 부모가 아이에게 청사진을 보여줄 수는 있다. 아이보다 조금 더 오랫동안 살면서 축적된 지혜를 발휘할 순간, 역시 간접 화법에는 책만 한 게 없다.

1991년 미국 국회도서관에서 '성경 다음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책' 1위에 선정한 ‘앵무새 죽이기’는 미국을 배경으로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도 필독서로 꼽힌다. 이처럼 문단에 큰 반향을 일으켰던 하퍼 리에 관한 이야기가 ‘한 권의 책으로 세상을 바꾸었어요’다.

하퍼 리가 '앵무새 죽이기'라는 걸작을 남길 수 있었던 배경을 알 수 있다. 특히, 개인의 성향 중 노력하면 반드시 이뤄진다는 진리가 잘 드러난 대목이 많다. 어려웠던 친구 트루를 도와주다 훗날 트루의 도움으로 많은 문인을 소개받았던 것, 작품 활동과 일을 병행하던 중 친구들이 십시일반 모은 돈을 지원해 줘 마음 놓고 글을 쓸 수 있었던 것, '앵무새 죽이기' 집필 중 탈고 과정이 너무 힘들어 아파트 창문으로 원고를 날릴 정도였지만 참고 인내해 출판한 것이 그것이다.

또한 환경의 중요성도 언급할 수 있다. '앵무새 죽이기'의 배경은 당시 하퍼 리가 살았던 마을에서 실제로 일어난 일이었다. 백인과 흑인이 함께 살고 있지만 공존하지 못하고 물과 기름처럼 살아야 했던 당시의 상황과 비극을 적나라하게 비판할 수 있었던 건 하퍼 리가 직접 경험했기 때문이다.

또한 변호사 겸 신문사 편집장이었던 아빠 덕분에 법원을 놀이터처럼 드나들었고, 저녁 때마다 아빠 무릎에 앉아 신문을 읽었던 것도 하퍼 리가 문장을 두려워하지 않도록 도와주었다.

결국 하퍼 리는 타고난 문장가, 소설가가 아니라 생각을 불러일으키는 환경에서 본인도 모르고 사고력과 문장력을 키우는 훈련을 했던 것이다. 개인의 성향도 주요하지만 주변인과 환경의 역할도 무시하지 못함을 알 수 있다.

POINT
위인들의 어린 시절(사례 5가지)을 모아 아이에게 소개한다. 과연 위인들은 어렸을 때 어떤 공통적인 모습과 성격을 지녔는지 비교·분석하는 시간을 갖는다. 그리고 좋은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이 되고 싶다면 어떤 자세를 지녀야 하는지 아이가 스스로 생각해보게 한다. 그리고 그러한 영향력이 나쁜 성질을 갖게 될 때는 어떤 조건이 발현되는지도 함께 생각해 아이가 권력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해할 수 있게 돕는다.

도서 : 한 권의 책으로 세상을 바꾸었어요 / 글 베서니 헤게더스 그림 에린 맥과이어 / 옮김 권지형 / 씨드북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03-07 17:48:00 수정 2018-03-07 17:48:00

#앵무새죽이기 , #하퍼리 , #한권의책으로 세상을바꾸었어요 , #씨드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