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동육아나눔터, 맞벌이 돌봄 지원 확대…야간·주말에도 운영

입력 2018-03-19 15:20:21 수정 2018-03-19 15:20: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공동육아나눔터 운영시간이 야간과 주말까지 늘어나고 공동육아나눔터가 전국 113개 시··구로 확대된다.

여성가족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도 공동육아나눔터 확대·운영계획을 밝혔다.

공동육아나눔터 운영계획에 따르면 공동육아나눔터 운영시간을 야간과 주말로 확대하고, 육아품앗이 경험이 있는 부모나 은퇴교원 등 자원봉사인력을 활용해 맞벌이가구의 방과 후 자녀 돌봄을 지원한다.

올해부터 학원 등 사교육으로 돌봄 공백을 해소하거나 방치돼 온 맞벌이가구 자녀의 방과 후 돌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운명방식도 다양화된다. 지역적 특수성으로 자녀 돌봄에 어려움을 겪는 전방부대 군인가족의 자녀양육 지원을 위해 기존 12개소 군관사 공동육아나눔터를 16개소로 확대할 예정이다. 운영내용도 부모가 참여하는 운영위원회에서 결정토록 한다.

현재 66개 시··구에 있는 나눔처가 113개로 확대된다. 올해 신규 지원 공동육아나눔터 지역과 기업협력을 통한 시설 리모델링 지역 선정 시 맞벌이 가구 방과 후 자녀 돌봄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지역에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공동육아나눔터가 없었던 47개 시··구에 신규 설치하고, 민간 기업과 함께 61개 공동육아나눔터에 대한 리모델링을 지원한다.

또 공동육아나눔터 공간 확보를 위해 공동육아나눔터 설치율을 지방자치단체 정부합동평가지표에 반영해 지자체들을 독려하고, 민간·공공 건설사와의 업무협력을 통해 아파트단지 내 나눔터 공간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그밖에도 공동육아나눔터가 지역 내 자녀돌봄 수요와 공급현황, 지역 특수성 등을 감안해 대상별 맞춤형 운영모델을 구축·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컨설팅을 지원한다.

전국을 5개 권역으로 구분하여 권역별로 신규지역과 우수지역을 멘토-멘티로 연계하여 공간 마련부터 유형별 운영 방식마을자원 연계공동체 돌봄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연중 컨설팅을 실시한다. 컨설팅 결과는 2019년 운영지침에 반영해 신규로 운영을 원하는 지자체와 공동육아나눔터 운영기관에 제공할 계획이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앞으로 공동육아나눔터 운영방식을 다양화하고 더욱 많은 돌봄공간을 확대해, 맞벌이가구와 비맞벌이가구 등 대상별 맞춤형 양육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0년 시범운영을 시작한 공동육아나눔터는 지역사회 중심의 육아품앗이와 부모 소통공간이다. 지난해 67만여 명이 이용했으며 이용자의 만족도가 93.8%로 집계됐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3-19 15:20:21 수정 2018-03-19 15:20:21

#돌봄 지원 , #공동육아나눔터 , #맞벌이 부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