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톰 히들스턴'이 감독에게 마사지 받은 사연은?

입력 2018-04-17 09:25:59 수정 2018-04-17 09:25: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석기 마을과 청동기 왕국 대결로 맞붙은 에디 레드메인 vs 톰 히들스턴!



<월래스와 그로밋><치킨런>의 아드만 스튜디오의 신작 <얼리맨>에서 목소리 연기를 맡은 에디 레드메인과 톰 히들스턴이 더빙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카데미 남우주연을 받은 배우 에디 레드메인과 '로키'부터 시작해 다양한 영화에서 연기력을 뽐낸 톰 히들스턴이 목소리 연기를 맡은 아드만 스튜디오의 신작 <얼리맨>이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더빙 현장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얼리맨>은 아주 아주 먼 옛날, 평화로운 석기 마을에 사는 용감한 소년 ‘더그’와 그의 베프 멧돼지 ‘호그놉’이 청동기 왕국의 ‘누스’총독으로부터 마을을 지키기 위해 친구들과 오합지졸 팀을 결성, 한 판 승부를 벌이는 인류 최초 빅 매치 애니메이션이다.

특히 <신비한 동물사전>의 ‘뉴트 스캐맨더’로 전 세계 관객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에디 레드메인은 닉 파크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대사 한 줄을 70번 넘게 연기한 적도 있다. 닉 파크 감독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았고, 감독님이 찍어주는 ‘참 잘했어요!’ 도장을 받고 싶었다”라고 아카데미 최연소 남우주연상 수상자다운 남다른 노력을 보여줬다고 전해 기대감을 더한다.

또한, 최근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로 내한해 충실한 팬서비스를 보여준 배우 톰 히들스턴은 더빙 현장에서 심하게 웃는 바람에 목소리 연기를 제대로 할 수 없었다고 한다. 특히 닉 파크 감독이 목소리를 맡은 ‘호그놉’(닉 파크 감독)에게 ‘누스’ 총독이 마사지를 받는 장면에서 특히 웃음을 참지 못했는데, 떨리는 목소리를 내기 위해 닉 파크 감독이 직접 어깨를 안마해주었기 때문이다.

톰 히들스턴은 자신이 맡은 ‘누스’ 총독에 대해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 중 가장 우스꽝스러운 캐릭터이며, 매력에 흠뻑 빠졌다”며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석‘더그’ 역을 맡은 에디 레드메인과 청동기 왕국의 ‘누스’ 총독 역을 맡은 톰 히들스턴까지 이들이 선보일 목소리 연기에 대해 한층 더 궁금증을 자아낸다.

할리우드의 탑스타들이 출동한 아드만 스튜디오의 신작 <얼리맨>은 오는 5월 3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4-17 09:25:59 수정 2018-04-17 09:25:59

#애니메이션 추천 , #애니메이션 얼리맨 , #월레스와 그로밋 , #치킨런 , #스톱모션 , #클레이 애니메이션 , #아드만 스튜디오 , #에디 레드메인 , #톰 히들스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