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양주시, 소외 계층 아동 대상 돌봄 시범 사업 시행

입력 2018-05-25 10:13:41 수정 2018-05-25 10:13: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양주시는 지난 23일 청사 2층 상황실에서 '2018 양주시 국민디자인단' 발대식을 진행했다.

국민이 정책 과정에 참여해 다양한 정책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자 출범한 국민디자인단은 앞으로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18 국민디자인단 서비스디자이너 지원과제 공모'에 선정된 '감동이 토요마을학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외에 효과적인 공동체 중심의 아동 돌봄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는 국민디자인단 과제 추진을 위해 ▲공공부문에 양주시와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소셜부문에 양주시 사회적 기업 ▲민간부문에 남면지역 사회단체와 경동대가 협력해 조직한 양주시 아동돌봄 네트워크 국민디자인단 16명을 투입했다.

이 단체는 지난달 28일 남면 주민자치센터에 '감동이 토요마을학교'라는 이름을 걸고 개교했다. 농촌지역이며 소규모 사업장이 많은 지역의 맞벌이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 중 사각 지대에 놓인 아동 25명을(초등학교 1~4학년) 대상으로 돌봄 시범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과정에서 아동 돌봄 맞춤형 모델을 개발하고 시의 정책에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오현숙 양주시장 권한대행은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아이의 돌봄은 부모의 몫만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함께 협력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아동들이 건강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서비스디자이너와 함께 국민디자인단 과제를 적극적으로 추진, 시민참여형 정책모델 개발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05-25 10:13:41 수정 2018-05-25 10:13:41

#국민디자인단 , #아동돌봄 , #양주시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