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그림 읽어주는 클래식 '빈센트 반 고흐' 기획

입력 2018-05-28 12:00:13 수정 2018-05-28 12:00: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은 다음 달 2일 오후 4시 관내 강당에서 '문화주간, 이야기가 있는 문화공연'으로 그림 읽어주는 클래식 '빈센트 반 고흐'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고흐의 자화상 중 1889년에 그려진 '귀가 잘린 자화상'에 숨어 있는 이야기를 모티브로 했다. 고갱과 다툼으로 생긴 상처를 붕대로 감고 있는 고흐의 초상, 기모노를 입은 여인들이 그려진 뒤에 걸린 이국적인 액자의 비밀을 찾아내는 내용이다.


또한 도서관은 어린이와 가족들이 고흐 그림을 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도서관이 소장 중인 '고흐' 관련 도서목록을 제공한다.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로 구성된 클래식 트리오 연주와 큐레이터의 해설이 있는 명화가 함께하는 공연이다. 어린이뿐만 아니라 온 가족이 공감하고 감동을 나누는 공연이 될 전망이다.

그림 읽어주는 클래식 '빈센트 반 고흐' 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05-28 12:00:13 수정 2018-05-28 12:00:13

#문화주간 , #클래식 , #명화 ,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 #빈센트반고흐 , #공연 , #3-5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