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육부, '자유학년제'운영 학교 참관...학생 참여 중심 수업

입력 2018-06-05 10:35:23 수정 2018-06-05 10:35: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육부는 지난 4일 자유학년을 실시하는 충북 음성군 삼성중학교에서는 참여 중심 수업 참관행사 및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해 충북 혁신학교 지정된 삼성중은 자유학년제를 실시하며 객관식 지필시험을 100% 서술논술형으로 평가 방식을 바꿨다.

교육부는 올해부터 전국의 모든 중학교(3210개교)에서 학기 중에 중간·기말고사를 보지 않는 대신, 토론·실습 수업 등 학생 활동 및 참여 중심 수업, 과정중심 평가를 구현하는 '자유학기제'를 시행한다.

이 가운데 절반가량(46.8%)1503개 학교는 1학년 두 학기 동안 자유학기제를 하는 '자유학년제'를 도입했다.

이날 학생 중심의 모둠별 토론이 이루어진 프로젝트 수업 이후 현장간담회에서는 교원, 학부모, 지역 사회 관계자와 함께 모여 자유학년을 통한 교실 수업 혁신의 방향과 구체적인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학부모는 아이들이 마을의 발전을 위해 친구들과 토론하고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고민하는 모습을 보며 진정한 공부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더 생각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김은선 삼성중 행복교육운영부장은 그동안 수업이 이벤트로 끝나는 것은 평가가 바뀌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논술·서술형 시험을 보니 OMR에서는 볼 수 없었던 아이들의 모습이 보인다. 항상 100점이던 아이가 논술한 답을 보고 그동안 이해를 잘 못했다는 걸 알게 됐다. 매번 낮은 점수를 받던 아이도 나름의 논리성을 잘 갖추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미래사회에는 창의적인 사고와 협력하고 공감할 줄 아는 인성을 갖춘 인재가 필요하다자유학년을 중심으로 중학교 수업 혁신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교육청과 적극 협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6-05 10:35:23 수정 2018-06-05 10:35:23

#학생 참여 중심 수업 , #자유학기제 , #자유학년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