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美 아이 태운 부모 절반 휴대전화 들고 운전한다

입력 2018-07-13 11:48:14 수정 2018-07-13 11:48: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과반수 이상의 부모들이 아이를 태우고 운전할 때도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필라델피아 어린이 병원과 펜실베이니아 간호 대학 연구진이 4세에서 10세 사이의 자녀를 둔 부모나 정기적으로 그 또래 어린이를 돌보는 18세 이상 성인 760명을 대상으로 운전 습관을 조사했다.

연구진이 그 과정을 분석한 결과, 석 달에 걸쳐 여섯 번 이상 아이를 태우고 외출한 보호자들 중 과반수 이상이 운전하는 동안에도 휴대전화를 사용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부모 등 보호자의 휴대전화 사용 부분으로 운전하면서 통화하는 비율이 52.2%로 가장 놓았고 문자 메시지 읽기가 33.7%, 문자 메시지 보내기가 26.7%로 그 뒤를 이었다. 소셜 미디어 이용은 13.7%로 가장 낮았다.

캐서린 맥도날드 박사는 "운전을 하는 동안에도 다른 사람과 연결되고 싶은 욕망, 그걸 돕는 테크놀로지의 발전이 위험을 키우고 있다"면서 "아이를 태우고 다니는 어른들에게 안전벨트를 매고 휴대 전화 사용은 자제하라는, 그 기본적인 교육이 너무나 필요한 때"고 강조했다.

이번 논문(Factors Associated with Cell Phone Use While Driving in a Survey of Parents and Caregivers of Children ages 4-10 Years)소아과 저널(Journal of Pediatrics)’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7-13 11:48:14 수정 2018-07-13 11:48:14

#휴대전화 사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