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주의… 최근 5년새 169명 사망

입력 2018-07-19 14:25:26 수정 2018-07-19 14:25: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과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물놀이하는 사람이 늘어남에 따라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9일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여름철(6~8)에 발생한 물놀이 사고로 169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사고의 47%정도가 7월 하순부터 8월 초순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사고 장소는 하천이나 강에서 발생한 사고가 56%로 가장 많았고, 갯벌·해변과 계곡이 각각 15%, 해수욕장이 13%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행안부는 물놀이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 15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를 물놀이 집중관리기간으로 정하고, 긴급 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 상황체계를 강화했다.

특히 올해는 다슬기를 잡다가 발생하는 사고가 빈발하고 있어 사고 발생지역에 안전표지판과 현수막을 설치하고 다슬기 채취 시 안전 행동요령을 배포하는 등 예방활동에 나서고 있다.

또한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물놀이 안전명소’ 24개소를 지정해 안내 중이다.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려면 금지구역에는 출입하지 않는 등 안전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물놀이 전에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물에 들어갈 때는 심장에서 먼 다리와 팔·얼굴·가슴 순서로 들어 가야한다. 특히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을 때는 물놀이를 자제하고, 무엇보다 자신의 수영능력을 과신한 무리한 행동은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다슬기를 잡을 때도 반드시 구명조끼를 입고, 하천의 바닥이 이끼 등으로 미끄러우니 미끄럼 방지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또한 다슬기 채취망에는 물에 잘 뜨는 고무공이나 스티로폼 등을 달아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익수자를 발견하면 즉시 119에 신고하고, 직접 뛰어들기 보다는 주변의 튜브나 스티로폼 등을 활용해 구조할 것을 주의해야 한다.

김석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해마다 물놀이 사고로 34명 정도의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어, 국민들께서는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물놀이를 하거나 다슬기를 잡기 전에는 평소 아는 곳이라도 주변에 위험 요인은 없는지 살펴보고 무엇보다 안전수칙을 잘 지켜 불의의 사고를 예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7-19 14:25:26 수정 2018-07-19 14:25:26

#익수사고 , #몰놀이 , #안전사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