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농협·하나은행, 충남지역 임산부에 우대금리 적용

입력 2018-07-23 11:35:54 수정 2018-07-23 11:35: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농협은행과 하나은행이 충남에 거주하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예·적금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지난 20일 양승조 충남지사와 원종찬 NH농협은행 충남 영업본부장, 강태희 하나은행 충남북영업본부장은 도청 상황실에서 '출산 친화적인 충남 조성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도가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해 추진 중인 임산부 우대 정책에 금융기관들도 동참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농협은행과 하나은행은 임산부가 정기예금에 가입하면 5000만원 한도 내에서 해당 은행 기본 금리에 0.6∼0.9%의 우대금리를 적용키로 했다.

정기적금은 기간에 따라 기본 금리에 0.65∼1.55%의 우대금리를 가산하며, 환전 수수료도 80% 감면한다.

신청 자격은 도내에 주민등록을 두고 산부인과에서 발생한 임신·출산 확인서를 제출하면 된다.

또한 두 은행은 또 도내 전 지점에 임산부 전용 민원창구를 설치·운영하며 어린이 도서 기증과 금융 교육,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대학 등록금 및 기숙사 비용 지원 등도 시행한다.

양승조 지사는 "농협은행과 하나은행이 출산 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임산부 우대 금융상품을 개발하고 우대금리 제공 등을 먼저 제안해주신 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취임 후 가장 먼저 결재한 서류가 '임산부 전용 민원창구 개설'이었다"며 "우리 주변의 작고 소소한 일부터 개선해 나간다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07-23 11:35:54 수정 2018-07-23 11:35:54

#임산부 , #농협 , #하나은행 , #우대금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