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文 대통령 "발달장애아 차별없는 포용국가 만들 것"

입력 2018-09-13 17:32:27 수정 2018-09-13 17:32: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재인 대통령이 발달 장애아를 키우는 부모의 고충을 공감하며 이들이 사회에서 차별받지 않는 '포용국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 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 간담회'에서 임기 내에 관련 종합대책을 확대하고 발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들은 다른 장애인들보다 살아가기가 힘들다. 부모님들도 발달장애 아이들 키우기가 참으로 힘들다"면서 "부모님들은 내가 하루라도 더 살아서 아이들을 끝까지 돌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 가장 큰 소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모님들은 발달장애인들의 처지를 호소하기 위해 무릎을 꿇고 빌기도 하고 머리를 깎기도 하고, 삼보일배도 했다"면서 "그런 아픈 마음에 대해 우리 사회가 얼마나 따뜻한 마음을 보여줬는지 반성한다"는 말을 했다.

그는 “영유아기에 일찍 (장애)진단을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 진단 결과에 따라 조기에 맞는 치료를 받게 하고 보육·교육·돌봄·직업 훈련·취업·경력 관리 등 전생애주기에 맞춰 필요한 돌봄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아직은 많이 부족하다. 국가 재원이 한정돼 한꺼번에 모든 것을 다 하지는 어렵다"면서 "그래도 이런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안을 3배 이상 확대 편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 : 한경DB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09-13 17:32:27 수정 2018-09-13 17:32:27

#문재인 , #장애아 , #대통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