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전시 출산장려금 2배 늘린다…첫째 낳으면 30만 원

입력 2018-09-17 14:56:14 수정 2018-09-20 13:08: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전시가 저출산 극복 및 출산 장려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2배로 확대한다.

허태정 시장은 17일 유성구 종합사회복지관 대강당에서 '모든 시민을 포용하는 복지도시 대전 구현'이라는 주제로 민선 7기 복지정책을 발표했다.

허 시장은 "경제적·사회적 여건 변화에 따라 우리 사회에 심각하게 대두하는 저출산 기조를 극복하기 위한 출산·양육 친화적 환경 조성과 사회적 약자가 지역사회에서 더불어 살 수 있는 복지체계로의 전환에 방점을 두고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그는 출산 축하 분위기 조성 등을 위해 첫째 아이부터 출산장려금을 지원하는 등 출산장려 정책을 확대하기로 했다.

시는 내년부터 76억 9000만 원을 투입해 첫째 아이를 낳는 가정에 출산장려금 30만 원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중구와 대덕구가 첫째 아이 출산 가정에 각각 30만 원과 10만 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둘째와 셋째 아이에 대한 출산장려금도 현재 각각 30만 원·50만 원에서 2배 많은 60만 원과 100만 원을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해 지급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차액보육료 지원도 복지정책에 포함됐다.

민간 어린이집 장기임차 전환과 공동주택 내 관리동 어린이집 임차 전환 등을 통해 현재 35곳인 국공립 어린이집을 2022년까지 135곳으로 확대하고, 3∼5세 차액보육료 단계적 지원을 통해 2022년까지 차액보육료를 100%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09-17 14:56:14 수정 2018-09-20 13:08:05

#30만 원 , #2배 , #모든 시민을 포용하는 복지도시 대전 구현 , #대전 , #출산장려금 , #시장 , #허태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