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질본, 추석명절 '감염병 예방수칙' 권고

입력 2018-09-18 10:08:01 수정 2018-09-18 10:08: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명절 기간 동안 가족, 친지간 교류, 여가 및 단체활동 증가에 따른 물과 식품으로 인한 감염병과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시 진드기 매개감염병 발생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명절기간 동안 상온에 장시간 노출되어 부패 우려가 있는 음식으로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은 집단 발생이 우려되므로 예방수칙을 숙지하는 것이 좋다.

음식으로 인한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음식은 충분히 익혀 먹기 △물은 끓여 마시기 △채소‧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기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 조리하지 않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칼, 도마 조리 후 소독, 생선‧고기‧채소 등 도마 분리 사용 등이 필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도 지속적으로 발병하고 있다. 간 질환이 있거나 알콜중독,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해산물 섭취 및 취급에 주의하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에는 바닷물 접촉을 피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10월부터 11월까지는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 진드기 매개감염병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다. 이때는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성묘 등 풀숲 노출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 활동 시에는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리기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 다니지 않기 △진드기가 붙어 있을 수 있는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기 등의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 좋다.

야외활동이 끝난 후에는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기 △즉시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하기 △진드기에 물린 것이 확인되면 바로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 방문 등의 주의가 필요하다.

더불어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쓰꺼움 등의 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을 진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2인 이상 집단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09-18 10:08:01 수정 2018-09-18 10:08:01

#추석명절 , #감염병 예방 , #감염병 주의 , #비브리오패혈증 , #쯔쯔가무시증 , #야외활동 , #질병관리본부 , #성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