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회 대정부질문 재개…여야,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예고

입력 2018-10-01 11:43:02 수정 2018-10-01 11:43: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회가 외교·통일·안보 분야를 시작으로, 평양 남북정상회담으로 중단된 대정부질문을 재개한다.

더불어민주당은 4.27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와 평양 공동선언을 위한 후속조치, 남북 교류 활성화를 위한 입법 등에 초점을 맞추기로 한가운데, 송영길, 심재권, 이인영, 박주민, 민홍철 의원이 질의자로 나설 예정이다.

반면 자유 한국당은 유기준, 안상수, 정양석, 김성찬, 백승주 의원이 나서 평양 공동선언에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가 없고,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사실상 포기한 것이라며 공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과 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도 질의에 나설 예정으로 특히 최근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으로 선회한 바른미래당이 어떤 질의를 할지가 주목된다.

2일은 경제, 4일은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이어질 예정인 가운데, 특히 경제분야에서 한국당 최교일 의원 대신 질의자로 투입된 심재철 의원이 정부 재정정보 무단 유출과 관련해 김동연 부총리와 대면해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01 11:43:02 수정 2018-10-01 11:43:02

#비준동의 , #판문점 , #국회 , #여야 , #선언 , #남북정상회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