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성인 10명 중 6명 "정부 일자리정책 실효성 없다"

입력 2018-10-02 15:50:09 수정 2018-10-02 15:50: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성인 10명 중 6명은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일자리를 늘리는 데 실효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개혁연구소가 2일 발표한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현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부 정책이 일자리 수를 늘리는 데에 실효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0.4%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올해 1월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와 비교하면 '실효성이 없다'는 응답률은 2.9%p 상승했고 '실효성이 있다'는 6.2%p 줄었다.

또 정부 정책이 고용 안정이나 차별 해소 등 일자리 질 제고에 효과가 있다고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없다'는 응답자가 58.3%에 달해 '있다'(37.2%)보다 훨씬 많았다.

현 정부의 기업 정책과 관련해서는 '대기업 중심'(47.3%)이라는 응답이 '중소기업 중심'(31.5%)보다 많이 나왔다.

세금 정책에 대해서는 '부유층에 유리하다'(50.0%)가 '서민에 유리하다'(35.1%)보다 응답률이 높았다.

경제개혁연구소는 "일자리 정책에 대한 평가가 전반적으로 나빠졌고 특히 20∼40대 남성과 60대 이상 여성, 자영업·사업 직업층 등에서 부정적 여론이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경제개혁연구소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30일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것으로 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은 ±3.09%p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02 15:50:09 수정 2018-10-02 15:50:09

#인식조사 , #정부 , #일자리정책 , #실효성 , #경제개혁연구소 , #취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