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식약처, 식품 알레르기 안전관리 방안 포럼 개최

입력 2018-10-04 11:15:30 수정 2018-10-04 11:15: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오는 5일 서울YWCA회관에서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와 함께 '소비자 입장에서의 식품 알레르기 안전관리 방안' 이라는 주제로 '제7회 식품·의약품 안전 열린포럼'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식품 알레르기 정보 표시 강화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소비자 및 시민단체, 업계, 학계, 정부 등이 참여해 현재 식품 알레르기 안전관리 제도의 보완·개선 방안 등을 논의한다.

주요 내용은 ▲소비자 상담센터를 통한 국내 식품 알레르기 관련 소비자 상담 분석 ▲식품 알레르기 표시 안전관리 현황 ▲패널토론과 질의응답 등이다.

식약처는 현재 알레르기 표시대상을 달걀, 우유 등 22종으로 규정해 알레르기 표시대상 원료가 들어있는 가공식품에는 해당 원료의 함유량과 관계없이 원재료 명을 기재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또 어린이 기호식품을 판매하는 프랜차이즈 업체(점포 수 100개 이상 식품접객업소)에 대해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를 의무화하는 '알레르기 유발식품 표시제'를 지난해 5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아울러 소비자에게 올바른 알레르기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식품접객업 영업자를 대상으로 식품 알레르기 표시 방법, 교차오염 방지 등에 대한 교육·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포럼이 소비자가 더욱 안심할 수 있는 식품 알레르기 안전관리 정책 방안을 모색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04 11:15:30 수정 2018-10-04 11:15:30

#소비자 입장에서 식품 알레르기 안전관리 방안 포럼 , #식약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