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성 피임약, 자살 위험 13% 높인다…처방때 우울증 확인해야"

입력 2018-10-15 11:46:04 수정 2018-10-15 11:46: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구 피임약(호르몬제제)이 자살 행동 위험을 13% 높인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의대 예방의학교실 정선재·김현창 교수팀은 2007~2016년 사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여성 2만7,067명을 대상으로 피임약 복용이 자살 생각 및 자살 시도에 미치는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논문을 보면 전체 조사 대상자의 15%(4,067명)가 자살을 생각하거나 시도했는데, 이중 19.9%(812명)에서 피임약 복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자살 생각이나 시도가 없었던 여성 중에는 이런 비율이 15.2%에 머물렀다.

연구팀은 이런 통계치에 사회경제적 요인, 생활습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도 피임약 복용 자체만으로 여성의 자살사고 및 행동이 13% 정도 더 높아지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기존에 우울증이 있었던 여성들이 피임약을 오래 복용하면 자살 충동 위험이 더 커지는 연관성도 확인됐다.

외국에서도 국내와 마찬가지로 먹는 피임약과 자살 행동에 이런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지난해 나온 바 있다.

먹는 피임약이 이처럼 자살이나 우울증 위험도를 높이는 데 대해서는 이들 약물이 시상하부, 뇌하수체, 부신축 관련 신경전달물질에 직접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우세하지만 그 메커니즘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국제기분장애학회(IISAD)가 발행하는 공식 학회지(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0-15 11:46:04 수정 2018-10-15 11:46:04

#피임약 , #여성 피임약 , #피임약 부작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