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 중 혈압이 조금씩 오른다면? '임신중독증' 의심

입력 2018-10-17 14:08:10 수정 2018-10-17 14:08: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중독증이라 불리는 전자간증은 임산부의 5대 사망 원인 중 하나로 전 세계적으로 연간 7만 6000명이 사망하는 위험한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임신중독증으로 진단받은 임산부는 약 1만 명으로 2014년(7172명)에 비해 3년 새 1.4배 증가했다. 특히 중증 임신중독증의 경우 연 평균 24%로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임신중독증은 아직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데다 임산부 스스로 증상을 알아채기 어렵기 때문에 질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인지하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

임신중독증의 대표적인 징후는 혈압 상승이다. 임신 20주 이후 혈압이 기준치(수축기 140mmHg, 이완기 90mmHg)이상으로 높다면 임신중독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단백뇨도 대표적 징후 중 하나이다.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권한성 교수는 “혈압이 조금씩 오르거나 높은 혈압과 함께 두통이나 부종, 앞이 흐릿하거나 번쩍거리는 등의 시력장애, 상복부 통증이나 경련 등의 증상이 있다면 중증 임신중독증의 가능성이 높다”며 “중증 임신중독증이라면 임신 주수에 따라 즉시 분만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임신중독증은 방치하면 임산부의 건강 뿐 아니라 태아의 생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권 교수는 "임산부의 경우 전신경련이나 혈액응고 이상을 비롯해 다발성 장기부전이나 폐부종 등의 동반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며 "태아의 경우 발육 부전이나 사망 등의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0-17 14:08:10 수정 2018-10-17 14:08:10

#임신중독증 , #임신 고혈압 , #임신중독증 증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