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18 국감] 이명수 "영유아 항생제 남용 심각, 특단 대책 내놔야"

입력 2018-10-22 11:55:04 수정 2018-10-22 11:55: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충남 아산)은 영유아 항생제 남용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19일 실시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정감사에서 "현재 급성중이염에 대한 0~6세 이하 영유아의 항생제 처방률은 평균 80% 이상인데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 대상 항생제 처방률을 낮추기 위해 처방률이 낮은 기관에 인센티브를 주는 등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급성중이염에 대한 영유아(0~6세)의 항생제 처방률이 평균 8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 4명의 혈액에서 '스토박터 프룬디 항생제 내성균이 검출된 사건이 있었다.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은 건강인에게는 대게 감염을 일으키지 않지만 신생아나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에게는 치명적인 감염원이 될 수 있어 기회 감염균으로 분류되고 있다.

신생아의 스트로박터 프룬디균의 감염 증상을 막지 못한 이유는 항생제가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던 측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신생아 몸에서 검출된 스트로박터 프룬디균에서 ‘광범위한 벡타람탐계 항생제 분해요소’를 만드는 내성 유전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항생제 내성 때문에 약이 효능을 발휘하지 못해 신생아의 사망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22 11:55:04 수정 2018-10-22 11:55:04

#영유아 , #항생제 , #국회 , #남용 , #이명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