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

Living

제주 사립유치원, 노래방서 업무추진비를… 감사결과 발표

입력 2018-10-30 16:06:08 수정 2018-10-30 16:06: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주도교육청이 도내 사립유치원 22개원 중 제주시 지역 7개원에 대해 실시한 실시한 재무감사 결과를 실명으로 공개했다고 30일 밝혔다.

교육청은 새순·엔젤·제주중앙·제주YMCA·제주충신·해봉·금호유치원 등에 대해 지난 23∼27일 실시한 재무감사를 실시했다.

감사 결과에 업무추진비를 유흥시설에서 쓰는가 하면 보수공사를 하면서 국가 조달시스템을 이용하지 않고 업체를 임의 선정해 계약하는 등의 사례가 적발됐다. 주의 4건, 시정 10건, 권고 2건의 본처분과 주의 1건, 시정 1건의 현지처분이 이뤄졌다.

이중 금호유치원은 법인카드를 발급받지 않고 원감(원장 직무대리) 개인 카드로 각종 물품과 업무추진비를 결제한 뒤 나중에 개인 계좌로 입금해 총 22건 500여만 원을 부적정하게 처리했다.

해봉유치원은 복합 주점, 노래방 등 유흥시설에서 업무추진비 5건 46만 원을 사용했다. 업무추진비성 경비를 다른 과목으로 부적정하게 편성, 집행하기도 했다. 실내보수 공사를 하면서 국가종합 전자 조달시스템을 이용하지 않고 공사와 무관한 면허를 보유한 업체와 임의로 계약을 체결한 점도 지적됐다.

충신유치원은 별도 전기계량기가 별도로 있는데도 교회 건물을 사용한다는 이유로 교회 심야전기료와 일반 전기료 50%를 임의로 책정해 지출했다. 증빙 없이 교회에서 청구된 건물 유지관리비와 수선비도 전액 지출해 총 18건 3200여만 원을 부적정하게 사용했다.

이외에 YMCA유치원은 시설공사 설계도서 작성과 업체 선정에서의 미흡 사항에 대한 주의와 시정 3건의 처분을 받았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30 16:06:08 수정 2018-10-30 16:06:08

#사립유치원 , #재무감사 , #업무추진비 , #제주 , #공개 , #실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