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런천미트 대장균 오염 '논란'…식약처 "검사기관 현장 점검"

입력 2018-11-02 15:21:57 수정 2018-11-02 15:21: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세균이 발견돼 회수 조치된 '청정원 런천미트' 제품의 검사 적절성 논란이 빚어진 것과 관련해 해당 검사기관인 충남 동물위생시험소를 현장 점검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달 23일 런천미트 가운데 2016년 5월 17일에 제조된 제품에서 세균이 검출됐다고 밝히고 제품 회수에 들어갔다.

그러나 검출된 세균이 식중독균이 아니라 일반 대장균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제조 과정에서 오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없다는 지적이 일었다.

이는 해당 제품은 섭씨 116도에서 40분 이상 멸균처리를 거쳐서 섭씨 70~75도에서 사멸하는 대장균은 제조 과정에서는 검출될 수 없기 때문에 시험소 검사 과정에서 제품이 오염된 것 아니냐는 주장에 따른 것이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02 15:21:57 수정 2018-11-02 15:21:57

#런천미트 , #점검 , #대장균 , #식약처 , #오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