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질본 "인천 메르스 의심 사망 환자, 1차 음성 판정"

입력 2018-11-07 11:22:03 수정 2018-11-07 11:22: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라크에 체류하다 최근 입국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증상을 보이다 사망한 60대 남성은 메르스 감염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8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병원에서 A씨가 숨졌다.

A씨는 지난 7월부터 약 4개월간 업무차 이라크에 체류하다가 지난 5일 카타르를 경유해 인천 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그는 5일 오후 9시께 서구 한 찜질방에 혼자 갔다가 발열과 기침 등 메르스 의심증상을 보인 뒤 6일 오전 의식을 잃고 숨졌다.

질본 관계자는 "인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A씨에 대한 1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메르스 음성 반응이 나왔다"며 "(메르스가 아닌) 다른 사망원인으로 본다"고 밝혔다.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옴에 따라 A씨는 메르스 의심환자 분류에서 해제됐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07 11:22:03 수정 2018-11-07 11:22:03

#메르스 , #음성 , #환자 , #질본 , #질병관리본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