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진선미, ‘싱글대디’ 6인 만나 육아고충 듣는다

입력 2018-11-09 11:30:52 수정 2018-11-09 11:30: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0일 서울시 강동구 인근에서 ‘싱글대디’(혼자서 자녀를 키우는 한부모가족의 아빠)의 어려움을 듣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번 간담회는 싱글대디가 정부 정책의 울타리 안에서 자녀를 양육하고, 태어난 모든 아동은 차별받지 않고 존중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가족 차별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2015년 한부모가족실태조사’에 따르면 부자(父子)가족이 모자(母子)가족에 비해 자녀 돌볼 시간이 부족하고 양육·교육관련 정보 부족 비율이 높아 아버지 역할과 자녀와의 관계형성에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가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생생한 의견과 올해 실시 중인 ‘2018년 한부모가족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부모가족이 차별받지 않고 자녀를 양육할 수 있도록 제도 및 인식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진선미 장관은 “미혼모 등 모자가족에 비해 미혼부 등 부자가족의 수가 훨씬 적지만, 성 역할 고정관념과 사회편견 등으로 인해 자녀양육의 어려움이 오히려 더 클 수 있다”며 “혼자서 아이를 키우는 싱글대디들이 자녀와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든든한 후원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는 배우 김승현 씨를 비롯한 싱글대디 6명과 자녀 5명이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09 11:30:52 수정 2018-11-09 11:30:52

#싱글대디 , #진선미 , #한부모가족 , #미혼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