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가위 "양진호 '웹하드 카르텔'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입력 2018-11-09 13:27:57 수정 2018-11-09 13:27: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이하 여가위) 소속 의원들은 직원 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양진호 한국 미래기술 회장의 '웹하드 카르텔'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혜숙 위원장을 비롯한 정춘숙·송희경·김수민 의원 등 여가위 소속 의원 17명 전원은 9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불법 촬영물 유통·업로드·필터링·삭제 업체 간의 불법 유착 사실을 단계별로 철저히 진상 조사하고 확대 수사하라"고 말했다.

이들 의원은 "양진호는 웹하드업체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필터링 회사인 뮤레카와 유착된 핵심 인물로, 디지털 삭제 업체를 통해 불법 촬영물 삭제를 요청한 피해자들을 기망하면서 거액의 이득을 취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뿐만 아니라 위디스크 임원진 일부가 정치권과 연루되고 언론사와 법조계를 통해 업체 불법성을 비호해왔다는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피해자의 관점에 입각해 모든 불법행위를 단계적으로 철저히 수사하고, 양진호가 소유하고 있거나 관련된 사업 전체 불법행위와 거론되는 관련자 모두를 성역 없이 조사해 진상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또 "여성가족부, 법무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디지털 성범죄 관련 부처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국회와 국민에 보고하라"고 말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09 13:27:57 수정 2018-11-09 13:27:57

#양진호 , #국회 , #수사 , #여성가족위원회 , #여가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