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얼굴인식기술 활용해 '실종아동' 찾는다

입력 2018-11-12 14:44:53 수정 2018-11-12 14:44: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실종아동이나 치매환자 실종 시 더 빠르고 정확하게 찾을 수 있는 ‘지능형 CCTV’ 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실종아동 등 신원확인을 위한 복합인지기술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국민생활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하는 '국민생활연구'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지난해 기준 실종아동 수는 연간 2만여명, 치매환자‧지적장애인 등의 실종자 수는 연간 1만9000여명에 이른다. 실종 인원은 매년 증가 추세다. 반면 현장 탐문수사 등 현재 대응체계만으로는 정확한 현장정보를 파악하고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복합인지'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 200억원 △산업부 60억원 △경찰청 60억원 등 향후 5년간 총 3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복합인지 기술이란 대상자의 현재 얼굴이나 시간, 행동, 장소 등 변화하는 정보를 종합적으로 인식하고 서로 연결해 신원을 확인하는 기술이다. 실종자의 이동 경로를 예측하고 위치를 추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장기 실종자의 경우에는 나이를 변환해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실제 치안현장의 문제해결에 폭넓게 적용할 수 있다.

정부는 이 기술을 현장 출동경찰이 활용하는 착용기기나 통합관제시스템 등에 실증하고, 실제 활용을 위해 법·제도 정비, 민간기업 기술이전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12 14:44:53 수정 2018-11-12 14:44:53

#실종아동 , #얼굴인식 , #코드아담 , #지능형 cc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