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강남구, 관내 모든 초교에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한다

입력 2018-11-13 14:03:10 수정 2018-11-13 14:03: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최초로 올해 안에 지역내 29개 모든 초등학교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한다.

이 사업은 미세먼지 취약계층인 초등학생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향후 겨울철 및 봄철 미세먼지를 대비하게 된다. 구는 이미 지난해 구청 앞과 양재천 2개 소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했다.

신호등은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파랑(좋음), 초록(보통), 노랑(나쁨), 빨강(매우 나쁨) 4단계 색깔로 표시되며, 구청 제1별관 옥상 대기측정소에서 실시간으로 정보를 전달한다.

구 관계자는 "건강을 위협하고 생활에 불편을 주는 미세먼지를 발생원부터 최대한 억제하고 저감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내년에는 관내 전체 어린이집 225개소 실내에 미세먼지 수치를 색으로 표시하는 미세먼지 알리미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 강남구)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13 14:03:10 수정 2018-11-13 14:03:10

#미세먼지 , #미세먼지 신호등 , #강남구 미세먼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